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길이 104㎝·무게 22㎏ 거대 물고기 낚여

1.jpg

 

호주 퀸즐랜드주(州) 해안에서 길이 104㎝, 무게 22㎏짜리 거대어가 잡혀 화제다.


ABC뉴스 등 현지매체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퀸들랜드 남동부 레인보우 해변 앞바다에서 낚시를 하던 에드 팔코너가 현지 최대급 황적퉁돔을 잡았다.


영어권에서 ‘붉은 황제’(red emperor)로 불리는 황적퉁돔은 농어목 퉁돔과 바닷물고기로, 참돔과 비슷하게 생겼지만, 엄연히 다른 종이다.


현지에서 전세 낚싯배를 운영하는 팔코너는 30년째 이 해역에서 낚시를 즐겨왔지만, 이렇게 큰 황적퉁돔을 본 적이 없다고 밝혔다. 그가 지금까지 잡은 황적퉁돔 가운데 가장 큰 것의 무게는 19㎏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또 “우리 배에서 종종 8㎏, 10㎏, 12㎏급 황적퉁돔이 잡혔지만, 이번 물고기는 확실히 특별하다”면서 “이는 일생에 한번 있는 일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날 그는 낚싯대에 걸린 이 대물과 무려 20분 동안 힘겨루기를 할 만큼 이 물고기를 수면 위로 끌어올리는 데 상당히 애를 먹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처음에 이 물고기를 대형 대구로 착각했다고 덧붙였다.


황적퉁돔(학명 Lutjanus sebae)은 호주 외에도 뉴칼레도니아와 일본 남부 등 태평양 서부와 홍해와 아프리카 동부 등 인도양에 분포하는 데 우리나라 제주 해역에서도 종종 잡히는 열대성 어종이다.


보통 다 자란 성어의 길이는 약 60㎝이지만, 종종 90㎝가 넘는 대어가 잡히기도 한다. 하지만 이번에 잡힌 황적퉁돔은 이런 기록을 훨씬 뛰어넘는 것이다.


실제로 퀸즐랜드 박물관 소속 어류 전문가 제프 존슨은 이번에 잡힌 황적퉁돔은 1962년 출판된 책에 기록된 현지 최대 황적퉁돔의 무게와 같을 만큼 이렇게 큰 물고기가 잡히는 사례는 극히 드물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번에 잡힌 황적퉁돔도 세계 기록인 32.7㎏급 같은 어종에는 명함을 내밀지 못한다.


팔코너는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으로 퀸즐랜드주에 봉쇄 조치가 내려져 지난 3개월간 전세 낚싯배를 운영하지 못했지만, 이번에 조치가 완화돼 다시 낚시를 하러 갔다가 이 거대한 황적퉁돔을 잡을 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황적퉁돔은 맛이 좋아 비싼 값에 거래되는 고급 생선이지만, 팔코너는 이번에 잡힌 황적퉁돔의 크기는 이례적이어서 얼마나 오래 살았는지 등을 과학자들이 연구할 수 있도록 냉동한 뒤 농수산부에 기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끝으로 팔고너는 이 커다란 물고기를 단순히 먹기보다 연구를 통해 이 어종에 관한 더 많은 정보를 알아내는 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전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