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코로나로 100년 만에 주 국경 봉쇄

australia.jpg

 

호주에서 인구가 가장 많은 빅토리아주(州)와 뉴사우스웨일스주를 오가는 통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수 급증으로 오는 8일부터 모두 봉쇄된다.


6일(현지시간) 영국 BBC에 따르면 대니얼 앤드루스 빅토리아 주총리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빅토리아주와 뉴사우스웨일스주의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함에 따라 오는 8일부터 두 주를 오가는 55곳의 통로를 모두 차단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폐쇄령이 언제 해제될지 정확한 시점은 언급하지 않았다.


그는 "이번 폐쇄 조치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한 조치 중 하나이며 더 넓은 관점에서 바이러스 확산을 막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 조치가 스콧 모리슨 총리, 글래디스 베레지킬리안 뉴사우스웨일스 주총리와 함께 내린 결정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반드시 상대편 주를 방문해야 할 경우엔 사전에 온라인으로 신청해 허가를 받도록 했다.

 

빅토리아주는 호주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8583건 중 약 4분의 1을 차지한다. 그러나 최근 들어 확진 사례가 늘고 있으며, 다른 지역에서는 군 확진자가 0명에 근접해 가는 반면 빅토리아주는 하루 일일 확진자가 두 자릿수로 급증해 코로나19 재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