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국민, "코로나19 여파에도 재정 불안감 별로 못 느낀다"


australia.jpg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호주인들은 재정적으로 불안감을 별로 느끼지 않는 것으로 나타났다. 

 

9일(현지시간) 호주 전국 일간 디오스트레일리안은 내셔널 오스트레일리아 뱅크(NAB)가 분기마다 호주인 2천명을 대상으로 시행하는 '호주 웰빙 조사'를 인용, 지난 3월 61.4를 기록한 가계 재정 불안 지수가 2분기(2020.4~6)에는 57.7로서 3.7포인트 하락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코로나19 여파로 인한 대량 실업과 주식시장 변동성에도, 정부의 재정 지원책과 퇴직연금 조기 인출 허용 등이 상당한 안정 효과를 낸 결과로 분석됐다. 재정적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응답 비율도 1분기 40%에서 2분기에는 33%로 7%포인트 줄었다.

딘 피어슨 NAB 행동·산업 이코노미스트는 "최근 빅토리아주에서 바이러스 재확산에 대한 우려가 있지만, 호주는 분명히 다른 국가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잘 대처하고 있다"면서 "이에 따라 호주인들이 생활 비용과 저축 여력에 대한 걱정을 덜 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심지어 취업에 대한 불안감까지 감소했다"면서 "코로나19 봉쇄로 많은 사람들이 줄어든 오염, 더 여유로운 삶, 완화된 통근 부담 등 오히려 긍정적 변화를 경험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300만 명에게 2주에 1천500 호주달러(약 125만 원) 씩 지원하는 정부의 고용유지 프로그램이 종료되는 오는 9월, 재정 불안 지수는 전혀 달라질 수 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