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동부 폭우에 피해 눈덩이…"20명 사망·6만명 대피령"

호주뉴스브리핑 0 19446

스크린샷 2022-03-11 오후 11.08.10.png

 

최근 호주 동부에 연일 쏟아진 기록적인 집중 호우와 홍수로 숨진 주민들이 최소 20명으로 늘어나고 수천채의 가옥이 물에 잠기는 등 피해가 확산하고 있다.

 

8일 호주 일간 시드니모닝헤럴드와 현지 언론에 따르면 지난달 말부터 호주 북동부 연안에서 발달한 저기압 전선의 영향으로 퀸즐랜드주와 뉴사우스웨일스(NSW)주에 연일 집중 호우가 내리면서 곳곳에서 홍수 피해가 속출했다.

특히 퀸즐랜드주 남부와 인근 NSW주 북부 등지에는 지난 10여일간 최대 900mm까지 폭우가 쏟아져 곳곳에 홍수 경보와 대피령이 내려졌다. NSW주 북동부 지역에서는 하천이 범람해 도로와 가옥들이 물에 잠긴 가운데 주민 800명이 긴급 대피했다.

또 가옥 5천여채가 물에 잠겼으며 이 가운데 절반은 크게 파손됐다. NSW주의 357개 각급 학교에도 임시 휴교령이 내려졌다. 추가적인 피해도 우려되면서 위험 지역 주민 6만명에 대해 대피령이 발령됐다.

집중 호우를 뿌리는 저기압 전선이 시드니 방향으로 점차 남하하면서 NSW주 동부 2천km 해안 전역에도 홍수 경보가 발령됐다. 광역 시드니 곳곳에도 이날 120mm 이상 폭우가 쏟아지면서 곳곳의 도로가 물에 잠기고 전철 운행이 중단되는 등 출근길 교통대란이 빚어졌다.

특히 시속 100km가 넘는 강풍에 가로수가 부러지고 슈퍼마켓 건물 지붕이 날아가기도 했다. 이날 아침 시드니 서부 웬트워스의 한 하천에서는 지난 6일 차량과 함께 격류에 휩쓸린 것으로 보이는 모자의 시신이 발견됐다. 이로써 이번 홍수로 인한 사망자는 20명으로 늘어났다.

시드니 북부 맨리댐도 폭우로 범람하기 시작해 인근 주민 2천여명이 긴급 대피하기도 했다. 연일 폭우가 쏟아질 것으로 예보되면서 이들 지역의 인명피해도 더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주변지역 주민들의 피해 신고도 잇따르고 있다.

호주보험위원회(ICA)는 이번 홍수 피해로 접수된 보상 신청이 9만6천844건에 이른다고 밝혔다. 앤드루 홀 ICA 대표는 "우려한대로 NSW주에서 보상 신청이 쇄도하고 있다"면서 "이 중 가옥과 자동차가 각각 80%와 17%를 차지한다"고 전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