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코로나 실제 사망자 통계보다 3배 높을 것..."호주, 대만은 사망자↓"

호주뉴스브리핑 0 17973

스크린샷 2022-03-11 오후 11.10.48.png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인한 사망자가 공식 통계치보다 3배 이상 많을 것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또 호주, 대만 등 일부 국가는 코로나19 대확산 기간 초과 사망자가 오히려 감소했다.

10일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미국 워싱턴대 건강 지표·평가연구소 왕하이둥 박사팀은 의학저널 ‘랜싯(Lancet)’에서 2020년 1월∼2021년 12월 세계 187개국의 사망 통계를 분석한 결과 코로나19 관련 총 사망자가 1800만여 명으로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 공식 통계치보다 3배 이상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 기간 세계에서 코로나19로 숨진 사람은 594만명으로 공식 집계됐으나, 이 연구에서 ‘초과 사망(excess morality)’ 분석을 통해 추산한 코로나19 팬데믹 관련 총 사망자는 1820만 명에 달했다.

연구팀은 초과 사망의 일부는 진단 또는 보고 체계 부족으로 공식 통계에서 누락됐을 수 있고 일부는 코로나19 팬데믹 봉쇄나 경제 혼란 등으로 인한 의료시스템 접근성 저하 같은 간접적 영향에 의한 것일 수 있다고 밝혔다.

왕 박사는 “직접적인 코로나19 사망 사례가 과소 보고되고 팬데믹의 간접적 영향으로 인한 사망도 많다는 게 알려져 있다”면서 “초과 사망 분석이 팬데믹의 진짜 영향을 더 정확히 측정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연구팀은 세계 187개국이 해당 기간에 발표한 주간·월간 사망 통계를 활용해 각국에서 코로나19 공식 통계보다 얼마나 많은 초과 사망이 발생했는지 분석했다.

이 기간 전 세계에서 발생한 초과 사망은 인구 10만명당 120명이 넘었다. 전세계 초과 사망의 절반 이상은 인도, 미국, 러시아, 멕시코, 브라질, 인도네시아, 파키스탄 등 7개국에서 발생했다. 인도에서 초과 사망이 400만명 이상이 발생했고 미국의 초과 사망도 110만명이 넘었다.

볼리비아와 불가리아, 에스와티니는 10만명당 초과 사망이 600명 이상으로 가장 높은 초과 사망률을 기록했고, 남미 안데스산맥 지역, 동유럽·중부 유럽, 아프리카 남부와 사하라 이남 등도 초과 사망률이 높았다.

한국은 10만명당 초과 사망이 4.4명이었고, 일본은 44.1명, 중국과 북한은 각각 0.6명이었다. 그러나 아이슬란드와 호주, 싱가포르, 뉴질랜드, 대만 등 5개국은 해당 기간 사망자가 팬데믹 이전보다 오히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왕 박사는 이들 국가의 사망자가 감소한 원인에 대해서는 추가 조사가 필요하겠지만 팬데믹 기간의 엄격한 봉쇄정책 등으로 교통사고 같은 외부 사망 요인이 감소한 영향일 수 있다고 말했다. 또 많은 국가에서 거리두기와 마스크 쓰기 등으로 독감 사망률이 감소했다고 덧붙였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