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 초유의 '전력 현물거래 중단' 곧 해제…석탄발전량 회복

호주뉴스브리핑 0 820


a13.jpg

호주 뉴사우스웨일즈주의 리델 석탄화력발전소 


호주가 에너지난을 타개하기 위해 처음 시행했던 전력 현물거래 중단 조치를 해제하기로 했다. 석탄 화력발전소가 일시적으로 멈춰서면서 급격히 떨어졌던 전력 생산량이 적정선으로 회복했다는 판단에서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호주에너지시장운영국(AEMO)은 전력 현물거래 중단 조치를 23일 오전 4시부터 단계적으로 해제하기로 했다.


AEMO는 1991년부터 민영화한 호주의 전력시장을 관리·감독하는 기구다. 몇 주 전부터 호주 동부의 석탄 화력발전소가 정기 점검과 기술 결함 등으로 운영을 멈추면서 대규모 정전 사태가 예상되자 현물거래 중단을 결정했다.


운영을 멈췄던 발전소들은 호주 전체 석탄 화력발전 용량의 25%를 담당한다.


AEMO는 이처럼 전력 생산에 구멍이 생긴 상황에서 글로벌 에너지 가격이 급등하고 겨울 날씨로 에너지 수요가 더욱 커지자 전력시장 거래를 일단 멈추는 특단의 대책을 내놨다.


그러나 석탄 화력발전소가 가동을 재개하고 발전량이 점차 정상 수준으로 회복하고 있다는 판단에 따라 거래 중단 조치를 해제하게 됐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AEMO 대표인 대니얼 웨스터만은 이날 TV로 중계된 기자회견에서 "지난주 이후로 4천㎿의 전력이 다시 공급되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이는 전력 부족 위험이 현저히 감소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그는 전력시장 거래 중단 조치를 완전히 해제하기 전에 24시간 이상 시장 상황을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부연했다.


호주는 전력 생산의 60% 이상을 석탄 화력발전에 의존하고 있다. 풍력과 태양열 발전이 이를 대체할 만큼 갖춰지지 않은 상태여서 노후화한 석탄 화력발전소에 결함이 생기면 또다시 전력난을 초래할 위험이 있다는 게 현지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신재생에너지의 발전 비중을 늘리려면 송전 용량을 확충해야 하는데 이 역시 쉬운 과제는 아니다.


최근 총선 승리로 9년 만에 정권을 되찾은 노동당 정부가 송전 시설 확충 사업을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지만 송전탑 건설에 반대하는 지역 사회와 각종 규제 문제 등을 선결해야 하는 상황이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