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이슈/사회 > 이슈사회
이슈사회

호주에선 청소도우미 연봉이 1억원…"그래도 일할 사람 없다"

호주뉴스브리핑 0 5755

013.jpg

 

호주 청소업체들이 인력난 속에 청소 근로자들의 시급을 잇따라 인상하고 있다. 초보 청소 도우미의 연봉이 대졸자 연봉을 뛰어넘는데다 우리 돈 1억원에 이르는 사례도 나온다.


3일(현지시간)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호주 시드니에 있는 청소 도우미 소개업체 앱솔루트 도메스틱스는 일할 사람을 구할 수 없어 시급을 계속 올리고 있다.


조이 베스 이사는 "최근 시급을 45호주달러(약 4만원)까지 올렸다"며 "하루 8시간·일주일 5일 풀타임(40시간) 근무를 기준으로 연봉으로 환산하면 9만3600호주달러(약 8350만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이는 대학을 졸업해 일반 회사에 다니는 이들이 받는 초봉보다 높은 금액이다. 호주에서 대졸자 연봉은 업종별로 차이가 있지만 6만~7만5000호주달러 정도인 것으로 전해진다.


베스 이사는 "2021년 중순 이후 지원자를 찾을 수 없어 회사 홍보를 할 수 없는 지경"이라면서 "9개월 만에 시급을 10호주달러나 올렸는데도 일하겠다는 사람을 찾기가 어렵다"고 토로했다.


인력난에 시달리는 청소업체는 이 회사만이 아니다. 또 다른 회사 어반컴퍼니는 청소 도우미 시급을 종전 35호주달러에서 최근 55호주달러까지 올렸다.


'손이 빠른' 경력자의 경우 시급을 60호주달러까지 제공한다. 풀타임 근무 기준, 연봉으로 환산하면 12만4800호주달러(약 1억1100만원)까지 받을 수 있다는 얘기다.


시드니 남부 벡슬리에서 청소 도우미로 일하는 베루스타 베네디토는 일을 시작한 뒤 급여가 2배로 올랐다며 현재는 시급을 40~55호주달러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