홈 > 교육이민 > 교육이민
교육이민

NSW⦁VIC, 무상 교육 대상 연령 1년 하향

호주뉴스브리핑 0 1145

NSW⦁VIC 교육 개혁안

NSW 2030년부터 유치원 입학연령 1년 하향…교육예산 $58억 증액

VIC 2025년부터 유치원 입학연령 1년 하향…교육예산 $90억 증액

조기 유치원 입학은 의무적 교육 아닌 부모의 자율권

4, 5살 어린이 유치원 입학 허용 방침

 

a13.jpg

 

호주의 양대 도시 시드니와 멜버른이 소재한 뉴사우스웨일즈 주와 빅토리아 주에서 무상교육 연령 대상이  4살까지 낮춰진다.

뉴사우스웨일즈에서 2030년부터, 그리고 빅토리아 주에서는 2025년부터 무상 교육 대상 연령이 한 살 앞 당겨지는 등 역대적인 교육개혁이 단행된다.


뉴사우스웨일즈 주와 빅토리아 주정부는 합동 담화문을 통해 어린이들의 무상 교육 혜택 연령을 1살 하향하는 “역대적인 교육 개혁을 단행한다”고 명시했다.

이에 따라 양대 주의 4, 5살 어린이들이 1년 일찍 유치원에 입학할 수 있게 된다.


호주의 경우 유치원부터 의무적 교육이지만, 조기 유치원 입학의 경우 의무적이 아닌 학부모의 자율권을 부여할 방침이다.

아동들의 조기 유치원 무상 교육이 1년 앞당겨질 경우 특히 전업주부의 일터복귀 의지가 증진될 것으로 분석된다.


뉴사우스웨일즈 주는 4, 5살 어린이 대상 조기 무상 교육을 2030년부터 시행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주정부는 58억 달러의 공교육 예산을 증액해서, 어린이들에 대한 조기 무상 공교육 혜택을 확대할 계획이다.

뉴사우스웨일즈 주정부의 사라 미첼 조기 아동 교육부 장관은 “무상 교육 혜택을 통해 얻어지는 시너지 효과는 막대하다”고 강조했다.


사라 미첼 장관은 “향후 주 5일 무상 교육으로 확대되는 조치는 그야말로 주 내의 게임 체인저가 될 것”이라며 “아이들의 교육을 위해서 뿐만 아니라 부모들을 위해서도 획기적인 조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빅토리아 주정부는 2025년부터 조기 무상 교육 확대 조치를 시행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빅토리아 주정부는 공교육 예산을 90억 달러 증액할 계획이다.

빅토리아 주정부는 또 조기 무상 교육 대상에 포함되지 못하는 3~ 5세 어린이들의 프리스쿨 비용으로 연 최대 2500달러의 보조금을 2023년부터 지급할 방침이다.

0 Comments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